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09040902012269686001

이러닝 산업만큼 기준이 불명확한 기사가 남발하는 산업도 없을 것이다...물론 내 기준이다...ㅎㅎ
오늘 rss 받다보니....
간만에 나름대로 맘에 드는 이러닝 기사가 하나 나와 링크 걸어 보았다.

노규성 한국디지털정책학회장ㆍ선문대 경영학과 교수 께서 디지털타임즈에 기고를 한 글인데....
맨날 성장산업이고 돈된다는 탁상공론식의 기사가 아니라 현실적인 문제와 고민을
언급하신 것 같아....왠지 친근감(?)이 있다.

추경예산에 전혀 고려되지도 않고 고용보험 기준은 변화무쌍하고.... 직무적합성 문제로
영세 우편통신업체는 피가 말리고 있고 컨텐츠 개발 전문 업체는 하나둘씩 문을 닫아가고....

참으로 복잡하고 어려운 이러닝 시장이다.
이런 분들이 시장을 이끌고 전면에 나서주시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팍! 들었다. ㅎㅎ


상품이 잘 팔리려면 브랜드를 어떻게 정하고 그에 따른 전략을 제대로 세워야 한다.
아래는 얼마전에 회사 후배가 먹어보라고 준 과자를 찍은 사진이다.

상품명은 이렇다.

신당동 장독대를 뛰쳐나온 떡볶이 총각의 맛있는 프로포즈


 무려 22 자로 이루어진 상품명이다.
 과연 이 회사는 이 상품을 왜 만들었을까?
 먹어보니 맛도 그리 매력적이지 못하다. 매콤한 맛뿐이다.
 그리고 앞에 보면 순x고추장을 사용하고 있다는 표시와....

그냥 심심해서 만든 상품은 아닐텐데... 정말 안타까울 뿐이다.
그냥 주목을 끌기위해?? 광고도 못 본것 같다. 많이 팔리고는 있을까?
물론 잘 팔릴 수도 있을 수 있겠지만... 단발성 상품이라는 냄새를 지울 수가 없다.

기업에 종사하는 노친네(?)들이 제일 착각하기 쉬운 부분이 브랜드의 중요성이다.
고민하지 않고 스스로 만족감,포만감에 빠져서 상품명을 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본다.
제발 브랜드에 대한 고민 좀 하고 삽시다....



  1. Favicon of http://theo0733.tistory.com BlogIcon Theo 2008.11.26 01:46

    하~ 이러니 아직도 일본사람들이 한국과자들 보구선 전부 일본꺼 베낀거라고 하죠..실제로 아는 일본인한테 들은말입니다. 그리고 누구였죠?? 미즈노씨였나요? 한국기업들은 브랜딩의 중요성을 모른다고 비판했던걸 본 기억이 있네요. 그때 제과를 예로 들었던걸로..기억합니다만. 제품 하나하나가 엄청난 노력과 시간 마케팅 비용등등의 산고를 격고서야 태어나야 하는데, 회사측에선 저 제품을 수년간 시장에 내놓을 생각으로 개발했는지 좀 의심스럽군요.

    • 예 맞습니다. 우리는 브랜드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코카콜라,아이팟 등 성공한 기업의 경우 브랜드의 성공이라고 봅니다. 애니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과자의 기획자를 한 번 만나보고 싶군요...^^ 글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koreasee.com BlogIcon koreasee 2008.11.26 12:43

    ㅎㅎ 과자이름 재미있네요.

  3. Favicon of http://ikhwan.clab.kr BlogIcon ikhwan 2008.11.26 16:08

    서술형 네이밍이 나쁜지 좋은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고하니까요. 그런데 이제 나온 "약한브랜드" 옆에 원료이긴 하지만 "강한브랜드(xx고추장)"을 넣은 것은 실수인 것 같습니다. 시선이 좀 덜 가는 곳에 넣든가... 근디 해태 심볼은 언제 바꾼거래요 ;; 짝퉁인줄 알았냉 ;;

    • 장단점이 있겠지만... 전 단점이 많다고 봅니다. 주로 아이들이 주 소비계층인데... 짧고 굵게 인식할 수 있는 상품명이어야 기억하기 쉬울 것 같습니다. 새우깡 같은...ㅋㅋ

  4. Favicon of http://webdew.co.kr BlogIcon 재서기 2008.11.27 00:42 신고

    그래도 저거 이름 재밌어서 몇 번 사먹은 기억이 있어요 ㅋ

  5. Favicon of http://madein.tistory.com/ BlogIcon 메이드인 2008.11.28 15:19

    저도 이거 가끔먹는 과자인데! 과자이름이 저렇게 길었다니.....-_-;
    떡볶이만 눈에 들어왔었는데;ㅋㅋ
    전 과자이미지를 먼저보거든요// 이름이 길긴 정말 길었네요ㅎㅎ

    맛도 매콤하고 떡볶이의 느낌을 잘 살린점이 맘에 들었어요.
    다음엔 더 긴 상품명이 등장하겠죠?ㅎㅎ

  6. Favicon of http://jiha.net/tc BlogIcon 지하 2008.11.30 12:28

    안녕하세요 덧글타고 놀러왔습니다 ^^
    그런데 저는 저 과자 자체를 오늘 처음 보았습니다;;; 과자를 좋아하는 편인데
    제가 모를 정도니 ;;;;;

  7.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8.11.30 22:03 신고

    주변에 업체 등록시켜주는 업무를 하는 분이 계시는데.... 이런건 약과라합니다.

  8. 곰고미 2009.04.24 09:02

    원래 이런 제품들의 경우 최고경영자나 최종결정자들이 마음에 드는 것으로
    미는 경향으로 되는게 대다수 이지요.
    (디자이너나 소비자의 선호시안은 ....언제나 바닥에 깔린 떨어진 시안 어디 즈음에 맴돌고...)
    그리고 전 우선 개인적으로 해태 C.I가 바뀐것도 너무 쉽게 브렌드 이미지를
    포기한게 아닐까 라고 생각합니다.

    • 맞습니다. 해태제과는 한국의 대표적인 소비재 브랜드였는데... 저렇게 망가뜨리다니...ㅡ,.ㅡ
      애플,닌텐도와 같은 글로벌리 성공한 브랜드가 나오기 힘든 것도 시장친화적이지 않는 경영자들의 입김이 너무 세서 그런 것 아닌가 싶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9. 아비 2010.06.11 12:15

    전 이과자를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데 말이죠 ㅋㅋ
    이름도 특이하고 길어서 기억에도 남고.. 전 잘지었다고 생각했는데 ..
    다른사람들은 아닌가 봐요..ㅎㅎ;;

    • 아직도 마트에 여러개 묶음으로 팔리고 있더군요 ^^ 그냥 매운 과자로만 기억이 되는 거지 브랜드 차제로써의 역할은 못한다고 볼 수 있을 듯 합니다...댓글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