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마트에 가서 카트를 끌고 장 보는 것을 좋아한다.

남자우월주의나 일반론을 적용하고자 하시는 분은 싫어하실 수도 있는 명제이다.

 

물론 마눌님과 같이 가는 것이 더 좋치만 혼자가는 경우가 더 많다. 그 이유는...

마트(또는 재래 시장도 마찬가지)에는 우리의 삶과 비즈니스적이 요소가 복합져서 어울린

유기적 생명체같은 느낌이 흐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기업 자본이 운영하는 마켓으로 그 근본에 대한 옳고 그름은 뒤로 하기로 하자.

 

1. 마트에는 인생같은 순서가 있다.


   - 마트에 가면 항상 정해진 순서대로 움직이게 된다. 우리가 태어나서 정규 교육을 받고 일하고

      결혼하고 투쟁하고 병들고 기쁘고 슬프고 그리고 죽음에 이르듯이...


   - 주차장(차없이 갈 수도 있다)에서 매장으로 이동한다

     (수단을 이용한다. 엘레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


   - 장바구니나 카트를 손에 집는다.


   - 본인이 사고자 하는 것이 있는 매장으로 올라가거나 내려가 이동한다.


   - 사려고 하는 것 중 여러가지 제품을 이리지러 둘러보고 비교하고 선택한다.


   - 카트에 싣고 계산대로 향하면서 다시한 번 잘 샀는지 확인한다.


   - 계산대에 물건을 올리면서 계산할 준비를 하고 할인카드 또는 적립카드를 찾는다.


   - 계산이 잘 되었는지 확인하고 바구니에 물건을 담아 다시 이동하여 집으로 간다.


    - 이 일련의 절차들이 나는 우리에 삶과 유사한 점이 많다고 느끼게 되었다. 부모를 만나는 것은

       운명이지만 그 외에는모두 본인의 선택에 의해서 인생이 달라지는 것. 그리고 그 선택은 결정

       하기 전에 신중이 고려해서 할 수도 또는 안할 수도 있는 것. 그리고 일단 선택하고 나면 후회

       없이 살아야 하는 것. 그리고 마지막에 편안하게 삶을 마치는 것. 너무  비약적인가? 이 보다

       더 비약적인 일들이 우리 주변에는 많이 일어나고 있다. ^^

 

2. 마트에 가면 비즈니스를 하기 위한 모든 것이 있다.


   - 나는 교육 업종에 근무하고 있다. 그렇다고 매번 보는 사물이나 사람들이 같은 업종에 있는 

      사람만 볼 수 있을까?


   - 어떤 업종이든 비즈니스를 영위하기 위한 기본 프로세스나 핵심은 거의 같다고 본다.


   - 마트에 온 사람들을 본다. 그 사람들의 표정,옷차림,담당자와 대화하는 것...그리고 무엇을 

      사는지...왜 살까? 하는 생각.


   - 마트의 매장은 전략적으로 상품 배치를 하고 있다. 다는 아니지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식품 

      매장은 가장 지하에 있다.


   - 1층에 있다고 보자. 그럼 식품을 제외한 나머지 카테고리의 제품을 고객은 보지 않고 그냥 

      집에 갈 수 있다. 


   - 한 번 이라도 눈에 들어가야 구매 의욕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 층만 그런게 아니다. 고객의 동선을 예측하여 에스컬레이터나 엘레베이터 앞에는 전략적인 

      상품을 놓는 경우가 많다.


   - 그리고 연령대에 맞춘 매대 진열. 이게 단지 그 회사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 마케팅이란 것은 진정 시장,소비자를 최우선으로 이해하고 분석하고 같은 눈높이에서 

      시작되어야 하는 것이라


   - 마트 산업은 항상 소비자와의 직접 몸싸움이 일어나고 바로바로 반응이 나오는 곳이라 내가

      좋아한다.


3. 특히 세일즈에 대한 노하우 천국

 

   - 특히 식품 매장은 각 제품 판매원들의 세일즈 방법이 정말 다양하다. 그 방법에 따라 구입하고

      안하고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 적극적이고 소비자가 구입해서 먹고싶은 멘트를 구사하는 판매원에게 가깝게 가고 싶은게 

      인지상정이다.


   - 하루는 부침두부를 사려고 두부 진열대 앞엘 갔는데 판매원 아주머니가 쪼르르 오시더니 

      내가 부침 두부를 사려는 것을 어떻게 아셨는지 "단단한 두부 찾으시죠? 부침하시게요?" 

      그러면서 일반 생산되는 두부 말고 둔탁하게 생긴 손두부를 두 개를 집더니 "하나 가격으로 

      드릴테니 가져가세요 ^6^" 하고 테잎으로 동여맨다. 뭐지 이 아줌마 했는데... 어느 순간 

      나는 벌써 집어들어 카트에 넣고 있었다. 유효기간이 2틀 정도 차이나는 것을 패키지로 파는 

      것이었다. 양도 많치 않고 바로 먹을 것이라 크게 문제되지 않았다. 


   - 물론 그 아주머니가 안 왔어도 내가 그냥 샀을 것이다. 하지만 그 아주머니 입장에서는 

      자신이 담당하는 제품을 팔기위해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고 나름대로의 협상 카드를 내 보인

      것이다. 소비자인 나의 입장에서는 어찌되었던 두부를 사서 별탈 없이 잘 먹으면 그만이니까...

 

   - 그리고 손님의 유형에 따라 멘트가 달라지는 판매원도 계시다. 당연한거라고 생각하겠지만 

      당연히 일어나는 것은 없다.그 분 나름대로의 경험과 노력으로 노하우를 쌓은 것이기 때문이다.

 

   - 그리고 진열대 배치도 역시 눈높이에 따라 자기를 PB 상품을 우선적으로 놓던가 이벤트 

      제품을 진열하는 것이 보통이다.


   - 마트도 이러는데 왜? 우리는 이렇게 못할까? 아줌마가 아니라서? ㅡㅡ; 어이없는 핑계다.


   - 마트에 가면 대량 구매를 유도시킨다고 부정적인 이미지도 많다. 재래시장을 죽인다고 하는 

      단점도 있고 다 사실이다.


   - 하지만 비즈니스를 기획하고 성공시켜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마트의 사이클 만큼 좋은 시장 

      모델은 없을 거라 본다.

 

@ 그래서 나는 마트에 가는 걸 좋아한다. ^_^


  1. Favicon of http://cosmosyagoo.tistory.com BlogIcon 우주야 2010.10.22 18:23

    마트는 무료 시식을 할 수 있어서 좋답니다 ㅋㅋ

  2. Favicon of http://bakingsoda.tistory.com BlogIcon 베이킹소다 2010.10.22 19:18 신고

    마트는 정말 재밌어요.
    세상에 이렇게 많은 물건을 다양한 방식으로 진열하고 홍보하고 판매하는 방법이 있다는게 놀라울 때가 있죠^^
    또 마트별로, 지역별로 다양한 조합들이...@.@
    마트는 어른들을 위한 동물원 같다는 생각이...^^

  3. 까칠맨 2010.10.23 01:10

    대형마트의 옳고그름을 배제하고자 하시겠지만,, 그건 힘듭니다.

    님이 감탄하고 배울만하다는 각종 대형마트의 매장 마케팅의 기법들은

    하청업체와 납품업체의 손해를 담보로 해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두부 파시는 아주머니들,, 각종 식료품 무료시식해주러 나오는 분들

    이야기만 좀 관심있게 들어본다면 (이미 인터넷에 많음)

    님 쓰신 글에 스스로 부끄러움을 느낄 수 있을겁니다.

    뭐 그럴일이야 없겠지만, 님이 대형마트에 납품하는 중소업체,하청,납품업체에서 한두달만 일하시면

    이런 글 밑에 자연스레 악플이 달고 싶어질 것입니다.

    • 제가 쓴 글인줄 알았네요. 그 사실 다 압니다. 제 친지 중에도 일하시는 분이 계시니까요. 그래서 서두에 배제하고 관점을 가지고 간겁니다. 나이 먹고 그런 것 모를 까요 ^^ 충고 고맙습니다.

  4. 저도 마트 좋아요 2010.10.23 10:27

    시장이나 구멍 가게에 비해 선택의 폭도 넓고 동선도 넒고 냉난방도 잘되있고 점원들 눈치 보지 않고 이것 저것 꼼꼼히 비교하며 쇼핑할수있어서 마트 참 좋아합니다. 가끔 대박 세일이런거 발견하면 어릴적 보물찾기하는 느낌도 들고 친구나 아는 분들한테 자랑도 하고 정보도 공유하고 재미있죠 ㅋㅋㅋ

    • 예 대기업의 사회적문제점이나 비정규직 문제의 온상이긴 하지만 그냥 소비자의 입장에서 바라본다면 여러가지 의미있는 모습이 많이 있죠. 재래시장은 또 다른 모습이랍니다 ^^

  5.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2010.10.23 16:31

    어찌됐건 까칠님의 주머니는 비어갈 뿐이고......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