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절이 하 수상하다. 글로벌 경제 위기로 인한 경기 침체는 그 끝을 바라볼 수 없고....
정치는 개판 오분전은 이미 훨씬 지나서 수십시간 후가 되어가고 있어 국민은 불안에 떨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나름대로 잘 다니고 있던 직장을 그만둔다는 것은 왠만해서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런 쉽지 않은 결정을 했다.

단순한 이직이 아니라... 이제는 내 경력과 나이와 역량에 맞는 오너쉽을 가질 수 있는 일을 해보고 싶었다.
그런 기회랄까... 꾸준한 네트웍킹을 통해서 이제는 때가 온 것 같아...과감하게 사표를 냈다.

몇번째일까?
A보험회사 -> B교육회사 & C언론사 인터넷->D이러닝->B교육회사->D이러닝...M,.M 14년의 경력...
영업소,융자,CS,교육포탈,콘텐츠서비스,마케팅,브랜드사업,학원사업,제휴사업,HRD,이러닝,사업기획,영어평가,
국제교류,경시대회,다시 이러닝....참 많네...ㅎㅎㅎ
쉽지 않은 재입사 두번과 퇴사 두번이라는 희한한 경력을 남기고.... 이제는 내껄 찾아 간다.

문득.... 퇴사를 하는 사람들은 어떤 이유 어떤 마음가짐을 가질까 생각해 본다.
물론 주변의 후배나 선배들 얘기를 많이 들었지만....이번 기회에 정리해 볼까 한다.
(학업을 위한 것은 제외)

1. 급여 불만 : 아마도..가장 많치 않을까?
2. 처우 불만 : 급여를 제외하고 인사의 불공평함 등등 생각보다 꽤 있을 것이다.
3. 비젼 불만 : 회사,경영진의 미래에 대한 사업에 대한 비젼이 없다면... 당연히 불안하다.
4. 사람 불만 : 어떻게 보면 위 문제들 보다 가장 심각하고 많은 원인을 야기시키는 부분?
5. 조직 불만 : 위 내용 모두 통합!! 짱!!



또 뭐가 있을까? 자기 비젼을 찾기 위해 사업 기반을 마련해 줄수 있는 기업으로 이직을 하는 경우도 있다.
내가 그런 경우이다. 리스크가 있지만.... 그 만큼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쏟아부어 그에 대한
큰 보상을 기대할 수 있는...그런...^_^

몇명에 의해서 큰 조직이 좌지우지되는 경우가 종종있다. 그 방향성이나 계획이 긍정적이고 선하다면 문제가
안되겠지만 자신의 안위만을 위해서 최고 경영진의 눈치를 보면서 책임을 회피하면서
부하직원들을 방패막이로 하는 사람들도 간혹 보이곤 한다. 이런 조직의 문제점은 내부로부터
문제해결을 위한 토론과 논의가 되어야 하지만... 누구도 그 부담을 짊어지고 나서길 꺼려한다.
그러기에 그런 조직의 문제는 더욱 썩어가지만... 터뜨리지 못하고 내부에서 곪아가게 되어
결국 그 피해는 선량한 조직원 모두에게 돌아가게 된다는 것이다.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기업들은 많은 비용과 시간을 투자한다. 그런데 이런 조직 내의 문제로인해
그 인재들을 밖으로 내쫓는 격이 된다면... 그 기업은 훌륭한 기업, 일하고 싶어하는 기업이 될 수 없을 것
이다.

지금도 회사를 그만두고 이직을 고민하는 분들... 일단 신중하게 검토하시고 꼼꼼하게 보시길...
그리고 정리가 되고 결정을 했다면...
뒤 돌아보지 말고 과감하게 진행하시길...^_^



아...불혹...이젠 마무리할 때인듯...^_^
갑자기 솟아나는 근거없는 자신감은 뭘까? 하하하....
  1. 조대현 2009.03.17 19:57

    딸랑 1년만 있다가 나온거지만...D회사를 먼저 나온 입장에선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물론 차장님이 D회사를 두번 입사/퇴사하신 선배님이시니..^^;

    암튼 이 포스팅의 Tag 중에 재미있는 게 눈에 띕니다. 꼴보기싫은사람과 복불복^^
    엿같은 회사라도 그 회사에 남아있는 이유는 크게 세가지라고 하더라고요.
    일,보수,사람 이 셋중 하나라도 마음에 드는 게 있다면, 퇴사 안한다고...
    세상엔 셋다 마음에 드는 회사는 없는듯..그리 많은 회사를 다녀본 것은 아니지만..>^^

    조만간 언론을 통해, 차장님 잘생긴 얼굴을 뵐 수 있기를...

    • 꼴보기 싫은 사람때문에 자신의 권리를 포기해서는 안되지...^^ 단 그런 이유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는 것.... 셋다 맘에 안든다면.... 자기 장사해야지..ㅎ 근데 내가 왜 언론에 나오냐? ㅎㅎ

  2. Favicon of https://www.i-rince.com BlogIcon rince 2009.03.17 20:03 신고

    무언가 커다란 목표를 향해 정진해 나가시는 모습이 아닌가 싶습니다.
    새로운 출발 축하드립니다!! ^^

  3. Favicon of http://infobox.tistory.com BlogIcon 리카르도 2009.03.17 21:16 신고

    그만큼 능력이 있으신겁니다.
    혹시나 사업차려서 대박 나시면 저를 꼭 기억해주세요 ㅋㄷㅋㄷ

    • 아닙니다 ^^ 같은 회사를 두번씩 입사와 퇴사를 반복한다는 것은 저에게도 문제가 많다는 거죠... 성질 죽이고 있씁니다. ^^ 대박나면 리카르도님 꼭 초대하지요...

  4. Favicon of https://socialstory.kr BlogIcon socialstory 2009.03.17 22:04 신고

    제 경우엔 이제 곧 연봉협상 시기인데 맘이 무거워지네요...
    내용을 보니, 작년 이맘즈음에 제가 고민했었던 내용들인지라... ㅠㅠ

    그래도 큰 꿈을 안고서 정진해 나가시는것이니까~
    좋은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아자~~홧팅!! ^^

    • 감사합니다 ^^ 기운나네요...그런데...연봉협상이 진짜 협상이 되는 걸 본적은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ㅡ,.ㅡ
      협상에 대한 포스팅도 곧 해야겠습니다.
      진짜 성과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지는 그런 시스템이 절실한 상황이죠...

  5.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9.03.18 01:01 신고

    회사에서 귀를 막고 모든 대화 수단은 이메일로 한다... 이렇게 해도 사람 불만은 많이 줄어들더군요.... -_-a

  6. Favicon of https://www.elliud.net BlogIcon 의리형 2009.03.18 07:46 신고

    이렇게보니 꽤 연로해뵈십니다. 사업 잘 되시길 바랍니다. ^^

  7. Favicon of https://heybears.tistory.com BlogIcon 엉뚱이 2009.03.18 08:58 신고

    축하(?) 드립니다. ㅋ

  8. Favicon of http://leehaksang.kr/ BlogIcon 헤밍웨이 2009.03.18 09:41

    부럽습니다.

    • 별말씀을...^^ 어지되었던 제 선택이니까 후회없게 열심히 하려고요...
      참 다 읽었는데...이런저런 바쁜 일로 못올렸습니다. 죄송...ㅡ,.ㅡ 이번 주까지는 올릴예정입니다. ^^

  9. 빛이드는창 2009.03.18 11:52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이 너무 좋습니다.
    화이팅!!입니다.

  10. 김용직 2009.03.19 19:52

    브라보마이라이프란 노래가 떠오르는군요.
    지나간 일들은 좋은 것들만 기억하시고
    앞으로 하시는 일 좋은 일들만 일어나시길 빌겠습니다.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Brabo Your Life!!!!!!!!!!!!!!! *^^*

  11. 서영철 2009.03.19 23:32

    종래 하시던 분야 그대로 진행하며 소유와 배경이 타인에서 본인으로의 변화이군요 ^ ^;
    겁날것 없습니다. 홧팅 홧팅 요즘세상에 굶어죽기야 하겠습니까? 대박 내세요~ ㅎㅎ

    • 서대표님 죄송합니다. 이런 저런 사정으로 양사간 제휴 마무리가 안된 상태에서 전 떠나게되었네요....
      완전 오너는 아니고...^_^ 오너십을 가지고 제가 생각하고 해보고싶었던...잘할 수 있는 것을 해보고자 하는 것입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12. ikhwan 2009.03.21 16:08

    헐 요즘 정신 없어서 인터넷을 못봤드만 그 사이에 ;;;; 언제든 화정에서 맥주친구 필요하심 연락주세요 ^^;

  13. Favicon of http://sungkwon.net BlogIcon 성권 2009.03.23 10:35

    지난주에 소식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건강하고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on/off로 연락드리겠습니다. ^^

  14. Favicon of http://womanstory.tistory.com BlogIcon 행복녀 2009.03.23 16:54 신고

    회사를 그만둬야하나 말아야하나..고민중인 저에게는 크게 와닿는 글이기도하면서...워킹맘에게는 조금은 낯선 이야기인것도 같습니다.

    지금 하는 일... 대학 졸업후..몇 번의 외도(?)빼고는 늘 하던 일
    하지만..학생들에게 인정받고..아이들이 좋아서 적성에는 맞아서 별 불만 없습니다.
    아이를 낳고... 야간 일이 힘들어져서 입시가 아닌 고시로 바꾸었으나..이또한..여러 연령층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일이었고 적성에도 맞았어요...
    보수부분에서는 입시보다 적다는걸 알고 갔기에... 그 부분은 일부..욕심 접었지만..

    그러나 지금은 정말 육아때문에 일을 그만두어야하나..고민중입니다..
    할머니집과 유치원 학원을 전전하는 아들녀석보면서...
    주말에 같이 있으면서 아이가 조금 달라짐을 느끼면서...
    엄마의 손이..필요하구나..잘하던 못하던..엄마가 옆에 있어야하구나...
    그래서... 고민해요..
    물론 경제적인 부분때문에... 쉽게 결정못하고 있지만...
    그래도... 아이를 위해..한 3년....저의 길을 접어야할듯...
    남자들과는 또다른 면에서 부딪히네요.

    • 예 어려우실 겁니다. 전 아직 자식이 없습니다. 결혼 10년... 주변 후배들이나 동료들을 봐도 육아 문제로 인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그대로 직장을 그만두거나 님처럼 심각한 고민에 빠진 분들이 많습니다.
      사회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여성들이 가장 차별받는 부분이 바로 육아 부분이 아닌사 싶습니다.
      제 마눌님 역시 하는 일에 관심도 많고 잘하길 바라거든요...
      참 어렵네요...3년이란 짧지 않은 시간...
      가족과 잘 고민하시어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

  15. Mike 2009.04.01 17:30

    정리된 내용을 보니 진짜 경력이 화려하시네요... ^^
    앞으로 하시고자 하는 일에 모두 다 활용되어서 화룡점정을 찍어주시길...
    차장님 화이팅!!

  16. 상국이 2009.04.17 15:29

    떠나시기 전에 하셨던 말씀 기억하고 있겠습니다. 저 상국이도 천천히 준비하겠습니다 ㅎㅎ 언제나 저에게 멋진 선배님이시란 거 아시죠 ㅋㅋ 연락 드리겠습니다~~

  17. Favicon of http://imageofsun.blogspot.com/ BlogIcon imageofsun 2009.07.02 01:24

    까칠맨님, 갖고 가도 될까요. 제 블로그에 두고 두고 보고 싶습니다. 위로 받고 싶은 걸까요?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오늘 본 이 글이 무척 욕심이 납니다.

  18. 2013.01.30 18:35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